아침일찍 로마를 떠나 기차를 타고 피렌체로.

조토의 종탐에 올라갈까. 아니면 피렌체 대성당에 올라갈가 고민하다가 대성당에 올라가기로 결정.

한 10분을 열나게 올라가야되는데, 거참 힘들더군. 숨이 턱밑까지 차서 엄청 고생함.

그래도 위에서 보는 피렌체의 아침 풍경은 참 좋았다.

앞에 생뚱맞게 보이는 탑이 조토의 종탑.

피렌체 시가지 전경.

아기자기하게 참 이쁘다. 이렇게 조그마한 도시에 뭔 관광객들이 이렇게 많어.

피렌체 산타마리아 델피오레 성당의 모습.

원래는 훨신 이뻤는데. 왜 사진은 이렇게 나올까....

베키오 궁전. 저기는 아쉽게도 못 들어갔다. 4시에 문닫으면 어떻하라는 거냐...ㅠㅠ

가면의 도시 피렌체. 참 다양하고 이쁜 가면이 많았는데 그냥 구경만했다.

가면쓸일 없잖우.

그 유명한 베키오 다리.

뭐 특별한건 없고 다리 난간에다가 건물을 지어놓았다.

거의다 보석세공하는 가계.

가운데 뻥 뚤린곳은 거리 악사들이 공연하는 곳.

베키오 다리 위의 거리악사.

노래 디따 못부른다.

미켈란젤로 언덕에서 바라본 피렌체 시내.

저기서 여기까지 걸어오는데 너무너무 힘들었다. 계단도 많고 계속 오르막...

멀리 조토의 종탑과 두오모가 보인다.

미켈란젤로 언덕에 있는 가짜 미켈란젤로상.

가짜라 안그러면 진짜인것 같다.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시뇨리아 광장.

멀리 청동 기마상과. 다비드상이 있다.

다비드 상은 파손의 위험때문에 다른 곳으로 옮겨졌고 광장에 있는건 복제품.

진짜같다.

Posted by icob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