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9. 11. 17:38

벌써 사랑하는 미경씨와 결혼한지 5주년이 되었습니다.

벌써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매일매일 전쟁을 치르고 있는 아내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남기고 싶습니다.

이번엔 두 아이를 본가에 맡기고 지리산으로 여행을 떠나볼까 합니다.

일상에 지친 아내에게 조그마한 활력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icob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08 20:57

    축하축하~
    근데 지리산 등반한건 아니지???
    니가 산에 간다고 하니 도저히 믿기지가 않는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