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눈을 뜨니 베란다 창문이 유난희도 밝아 보였다.
베란다 밖을 보니.....켁... 눈이다. 눈.. 근데 아직도 펑펑 내린다.
음...먼저 출근은 어떻게 할까 그 생각부터 난다.
녹고 내리고 녹고 내리고한게 저정도니 첨부터 쌓였으면 어마어마 했으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관문을 열고 밖에 나갔다...
왠걸... 출근 어떻게 하나는 생각밖에 없다.
우리 옆집 응급의학과 선생님차는 눈에 파묻혀있다...이동불가능...
아직 아무도 이 건물에서 나가지 않았는가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래저래 사람들 깨워서 출발한다.
다행이 길에는 누군가가 눈을 좀 치워놓았네.
무지 미끄럽다..
저번에도 두번이나 미끄러졌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원에 도착하니 또 눈이 펑펑 내린다.
진료실 안에서 밖을 보니 참...눈 많이 온다라는 생각이 든다.
근데도 사람들은 다 차를 몰고 다닌다...신기하다.
눈송이 크기가 백원짜리 동전은 족히 될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병원 뒷 모습.
여긴 눈 참 많타....
덜 치운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참...눈이 많이 오니 자동차위에 눈도 저절로 치워진다.
제 무게에 못 이겨서 본네트 위에 눈이 저렇게 스르륵 저절로 떨어진다.
눈 진짜 마이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눈을 돌려 병원 뒷 산을 바라본다.
눈이 많이 날려서 참 찍기 거시기했다.
난생첨보는 눈꽃.
난 설악산 꼭대기에 가야 볼 수 있을 줄 알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 눈이 쌓인 곳을 밝아봤다.
너무 깊어서 발끝이 안보인다.
다시 한번 느끼지만 눈 진짜 마이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병원 앞쪽.
바로 독도 전망대가 있는 산이다.
여름엔 그렇게 푸르러서 이뻐보이고
가을엔 그렇게 빨갛게 보여서 참해보이더니만
겨울엔 저렇게 하얗게 뒤덥혀 깨끗해 보이니...
참 이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쪽에 보니 장관이 펼쳐져 또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옆을 보니 이런 장관이.....
무슨 엽서 사진같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병원 뒷쪽에가서 뒷산을 배경으로...찰칵!
이미 난 눈에 다 젖은 상태....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병원 옥상에 올라갔다.(참 근무시간에 가지가지한다...참고로 환자가 없었다...)
이렇게 보니 또 멋있는걸.
참 눈 많이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상에서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헤...바로 여기가 병원 옥상!!
저 발자국은 다 내 발자국이다.
눈 밟으면 재미있을줄 알았두만 다 젖어서 발이 얼것만 같다.



울릉도 주민들이 이건 별거 아니라는말에 난 더더욱 좌절해따...
그럼 벌거면 도데체 어느정도야...

참고로 1월 25일부터 울릉도에서 눈꽃 축제가 열린다하니 많이 찾아주세용~




[다른글] - 울릉도 폭설 - 눈 참 많이 왔다 2

[coban™/낙서] - 울릉도에 또 눈 옵니다...폭설...








Posted by icob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1.15 12:47

    ...와우!~~~넘 멋집니다. ^^

  2. 2008.01.15 14:43

    ㅎ~ 울릉도 눈 정말 많이오져 ㅋ 저 학교다닐때 눈오면 친구 한명 붙잡아서 눈속에 파묻어 버리곤 했다는 ㅋ

    보건소 계신분 같은데~ 정말 수고가 많으십니다. 울릉도 주민을 위해 힘써주세요 ^^

  3. 2013.11.27 12:28

    눈 밝아서 좋앗겟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