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2. 18. 11:05
오늘 드디어 올해의 마지막 망년회를 하는 날입니다.
그리고 올해 망년회 중 진짜 자발적으로 참가하고픈 망년회이기도 하구요.
오늘 밤이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사실 올핸 제가 도대체 뭘 했는지 참 모르겠습니다.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꽤 어정쩡한 한해를 보낸것 같습니다.

내년엔 꼭 하고싶은것. 지나고봐도 참 잘 보냈구나하는 해를 보내야할 것 같습니다.
그럴수 있을까요.






Posted by icob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