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디가 먹여살리는 바르셀로나.

우리 숙소 근처에 위치한 까사 바뜨요

원래 있던 건물을 가우디가 부탁받고 개조한 건물이란다.

계단 입구에 있는 장식품.

가우디가 만들었다고 한다.

멋지고 아름다운 선이 살아있는 계단과 그 손잡이.

조명 하나하나에도 그 혼이 실려있는 모습.

건물 벽의 타일.

목욕탕 타일이 아니라. 무작위적인 선이 어울어진 모습.

벌써 흠뻑 빠졌다.



은은한 빛이 들어오는 내부.

가우디의 건물엔 직선이 없다.

자연광을 받아들이는 창.

꼭 곤충의 눈을 닮았다.

천장 조명. 역시 직선은 없다. 곡선만 있을 뿐.

벽의 조명 역시 은은하다.



밖으로 통하는 창문 역시 직선이 하나도 없다.

기둥을 보시라.

건물가운데가 옥상까지 뻥 뚤려있어 자연채광이 참 아름답다.

그 위 사진은 엘리베이터.

건물 안에 있는 까사 바뜨요 모형.

건물 내부에 창은 대게 저런식으로 생겼지만 어느것 하나 같은건 없다.

천장에 있는 장식.

이쯤 되면 둥글둥글한 가우디의 철학을 좀 알것이라.

건물 중간 옥상에 있는 구조물.

아름다운 색체와 곡선미.

마치 장난감을 만든 듯한 가우디의 건축물.

건물 맨 옥상으로 가는 계단..

캬..기가 막히지 않나.



건물 옥상.

도시의 차가운 콘크리트 구조물을 이렇게 따뜻하고 아름답게 만든 이는 참으로 신비롭다.

Posted by icob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1.22 13:22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저희는 까사밀라 보고 여긴 겉만 보고 지나갔네요..
    여행객이라 자금문제도 있었지만, 한인 민박 사장님의 충고(?)도 있고해서..

    • 2011.01.23 00:10 신고

      담에 가시면 안에 꼭 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바르셀로나에서 거의 모든 건물에 다 돈내고 들어가봤는데 거의 돈값 하던데요. 하다못해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도 안에 보니 좋던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