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공항을 떠나 대한항공을 타고 카이로로 출발한다.

언제나 그렇듯 여행일정은 가기직전에 결정하고 사실 가서 결정할 것도 많다. ㅠㅠ

비행기에서 내려다보는 이질적인 풍경은 날 매료시킨다.

이놈의 비행기도 위쪽으로 지나가서 밑엔 온통 다 얼음에 눈이다.

아마 우즈벡이나 뭐 그 윗 상공 쯤 될 듯.

비행기에서 내린 다음 청사로 들어간다.

지렁이가 지나간 것처럼 이상한 글자들이 보인다.

무슨 뜻일까?

환영한다는 뜻일까?

미리 예약해 놓은 택시가 늦게와서 공항에서 좀 기다렸다.

공항이 정말 작다. 시골 버스 대합실같다.

왠 공항에 고양이도 돌아다니고.

세상에나 사람들이 담배도 다 피운다...!!!

카이로 국제공항 전경.

참 나지막하고 단초로운 건물들.

밤에 도착해서 뭐가 뭔지 어디가 어딘지 잘 모르게따.

앞에 보이는 차들 중 80%이상이 국산차. 정말 우리나라차 많다.

우리 택시는 아반테.

건너편 보이는 택시는 흔히 보는 카이로의 택시들.

정말로 작고 낡았고 더럽다.....ㅠㅠ

나일강.

이게 말로만 듣던 아프리카의 나일강....

저 멀리 우뚝솟은 카이로 타워가 보인다.

카이로 타워 바로 밑에서 찍은 사진.

올라가는데 드릅게 비싸다...

여기 지하철값이 우리나라돈으로 백원인데 여기 입장료가 몇만원하니.

일반 이집트 서민은 못들어갈듯.....

카이로 타워에서본 나일강.

인구가 2천만쯤 되니 교통정체가 장난이 아니다.

저 다리위에 있는 차들을 보라...그냥 가만히 서 있다.

이국의 땅에서 해가 지는 모습. 카이로 타워 위다.

아무리 둘러봐도 산이라곤 하나도 없는데 벌서 해가 안보이려 한다.

이노무 카이로라는 도시. 공해도 장난이 아니다.

그리고 나중에 안건데 공해뿐 아니라 사막의 모래의 영향도 있어 이렇게 하늘이 뿌옇다고 한다.

숙소에 마련된 웰컴 드링크.

여기도 유럽처럼 맥주가 싼지 모르게따.

나중에 안거지만 이슬람 국가라서 개인적으로 슈퍼에서 술은 못산다.

살려고 가봤더니 팔지도 않더라는...

이나라 사람들은 밤에 뭐하고 놀지?

높은 건물들은 참 많다.

아마 앞에 보이는 건물도 우리나라에 아파트 같은 주거 건물같은데.

보시다시피 색깔이나 그게 좀 글타.

추접다고나 할까.....

그나마 여긴 고급 주거단지라 하니.

아랍글자가 신기해서 찍어봤다.

그래도 영어로 펩시라고는 써 있네..

차타고 가다가 주유소도 들리고.

기름가격이 우리나라의 딱 1/10이다.

10층 숙소에서 본 바깥 전경.

일하는 사람 말로는 여기가 우리나라의 강남과 비슷하다던데.

믿을 수 있을까...

둘러보면 온통 흙빛 건물들.

바람이 불면 왠지 흙이 날릴 것 처럼 생긴 특색없는 건물들.

특이하게도 거의 모든 건물의 옥상은 덜 지어진 상태로 남겨졌다는것들.

이것이 나에게 새겨진, 인구 2천만의 아프리카의 초거대도시 카이로의 첫인상이다.

Posted by icob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2.05 23:01

    잘 보고 갑니다.
    지금 카이로는 난리도 아니군요.